장생포 아트스테이 입주작가 결과보고전
전 시 : OVERLAPPING - 부조화 속의 조화
기 간 : 2019.11.20~2019.12.07
장 소 : 장생포고래로131 갤러리
상세설명
전      시 : 장생포 아트스테이 입주작가 결과보고전 'OVERLAPPING' - 부조화 속의 조화
기      간 : 2019.11.20~2019.12.07
장      소 : 장생포고래로 131 갤러리
참여작가 : 김성태 김태희 송효림 임세현 정해강 차영일

 

오버랩핑은 중첩, 결합인 동시에 연결이기도 하다. 장생포는 한때의 포경전진기지로 부귀를 누렸던 어업에다 거대한 산업의 오버랩핑을 경험했다. 포경금지로 어업이 쇠퇴하고 점차 낙후지역으로의 과정에 들어섰지만 이제 장생포는 젊은 예술가들에 의해 문화예술과의 오버랩이 진행되어 가고 있다.
 
이에 아트스테이 레지던시의 2기 창작자들은 기존 미술에서 쓰이지 않던 낯선 재료나 폐기된 물건, 버려진 종이 등을 활용하면서 전통적인 작업형식과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장르와 매체와 결합을 시도하는 변화를 꾀하고 있다. 새로운 미디어와 오버랩핑(Overlapping)된 복합적 표현방식은 이제 현대미술에 있어서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장르 간의 경계가 혼합됨은 물론 고대와 현대의 전통과 격차, 동서양의 보편적이고 일률적인 가치관, 사회적으로 혼용될 수 없는 것들까지 과감하게 융합해가면서 상이한 것들을 조화롭게 재탄생시킨다.
 
삭막한 공단과 문화예술이 오버랩 되어지는 현장의 한 평 남짓한 공간에서 아트스테이 6명의 입주 작가들은 서로의 작업을 이해하고 경계를 허물며 작업의 새로운 가능성과 창작실험을 모색해 지금, ‘오버랩핑’이라는 장생포를 담은 하나의 예술 결과물로 선보이고자 한다.

 
   
   






















전      시 : 장생포 아트스테이 입주작가 결과보고전 'OVERLAPPING' - 부조화 속의 조화
기      간 : 2019.11.20~2019.12.07
장      소 : 장생포고래로 131 갤러리
참여작가 : 김성태 김태희 송효림 임세현 정해강 차영일

 








오버랩핑은 중첩, 결합인 동시에 연결이기도 하다. 장생포는 한때의 포경전진기지로 부귀를 누렸던 어업에다 거대한 산업의 오버랩핑을 경험했다. 포경금지로 어업이 쇠퇴하고 점차 낙후지역으로의 과정에 들어섰지만 이제 장생포는 젊은 예술가들에 의해 문화예술과의 오버랩이 진행되어 가고 있다.

 

이에 아트스테이 레지던시의 2기 창작자들은 기존 미술에서 쓰이지 않던 낯선 재료나 폐기된 물건, 버려진 종이 등을 활용하면서 전통적인 작업형식과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장르와 매체와 결합을 시도하는 변화를 꾀하고 있다. 새로운 미디어와 오버랩핑(Overlapping)된 복합적 표현방식은 이제 현대미술에 있어서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장르 간의 경계가 혼합됨은 물론 고대와 현대의 전통과 격차, 동서양의 보편적이고 일률적인 가치관, 사회적으로 혼용될 수 없는 것들까지 과감하게 융합해가면서 상이한 것들을 조화롭게 재탄생시킨다.

 

삭막한 공단과 문화예술이 오버랩 되어지는 현장의 한 평 남짓한 공간에서 아트스테이 6명의 입주 작가들은 서로의 작업을 이해하고 경계를 허물며 작업의 새로운 가능성과 창작실험을 모색해 지금, ‘오버랩핑’이라는 장생포를 담은 하나의 예술 결과물로 선보이고자 한다.